볼만한 글들

추워서 좃같다


날씨 조호혼나 춥다.
진짜 어느정도 춥냐면 아침에 출근하려고 현관문을 나서면 아 씨발 존나 춥다.
차 까지 걸어가면서 아 진짜 존나 개춥다.
차에타서 와나 개좃같이 춥다.
회사에 도착해서는 아.. 춥고 나발이고 그냥 좃같다.
일할때는 더 좃같다.
퇴근할때는 더 좃같다. 내일 또 출근해야되기 때문이다.
주말은 더 좃같다. 월요일이 씨바 두손 들고 쫑쫑쫑 이리오렴 손내민다.
최고로 좃같은건 금요일이다.
존나 기대하게 만들어 놓고 별것도 없으면서 존나 춥고 존나 짧다.
아니다. 제일 좃같은게 새해다 새해.
진짜 매년 좃도 없는데 매년 올해엔 뭔가 이루려고 다짐만 한다.
다짐은 12월에도 할수 있고 회계년도 13월에도 할수있는데 말이다.
나는 술을 마시고 있다.
여긴 지금 러시아의 날씨니까 존나 추워서 보드카 마시고 있다면 좋겠지만 사실은 그냥 오비 골든라거 마신다.
오비 골든라거도 씨에프에서는 공유가 존나 친구들하고 불금불금열매쳐먹고 맛있게 마시는데 현실은 침대위에서 키보드 두드리면서 혼자 깡맥주다.
그래도 한국맥주중에 맛은 있다.
아침 뉴스를 보니 러시아 어느 지방은 영하 오십도였다.
가정의 실내 온도도 영하 오도 였다.
러시아 사람이 한글을 읽을 줄 알아서 내 글을 우연히 읽게 된다면 나 토카레프 총 맞고 죽을거다.
러시아 진짜 존나 춥다. 난 안가봐뜸.
근데 본 슈프러머시 보면 추워 보여서..
효도르한테 "오우 코리아 이즈 포킹 콜드" 하면 효도르가 존나 보살미소 지으면서
진정한 추위를 알고싶나스키? 그렇다면 맛보롸카이 얼음송곳파운딩도스토옙스끼
근데 내가 지금 걱정스러운건 정말 저 아래에 있는 등록버튼을 클릭해도 될까하는 것이다. 이건 진짜 개병신또라이스러운 글이다.
국문과 사람이 본다면 어머어머 저런 미친 개호로색기하면서 똥이라도 밟은냥 백스페이스를 누르는 글이다.

그럼 이쯤에서 내가 영화 얘기를 하나 해야 뭔가 의미가 있겠다.
겨울 하면 생각나는 영화는 나에게 있어서 '조제,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이다.
많은 매니아들이 그렇겠지만 조제와 헤어진 츠마부키 사토시가 새로운 애인을 만나러 가는 설레는 데이트길에 갑자기 길바닥에 주저 앉아 아이처럼 엉엉우는 장면은 보도블럭을 볼때마다 생각이나고 겨울이 되면 매번 혼자서 보게 되는 이유를 제공하는 장면이다.
영화의 초반부터 설명을 하자면 츠마부키 사토시(이하 사토시, 역 명 생각안남)는 평범한 중하위권 대학을 나와 평범한 취직을 하기 전 평범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다.
그에게 있어 인생은 그저 조금 긴 킬링타임에 불과한 듯 보였다.
그렇게 그는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연명하는 프리터 생활을 한다.
이것은 요즘에 있어 한국에서도 나타나는 현상이다. 긍정적인 면이 존재하는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아무튼 사토시는 별 주관없이 어쩌다가 따라간 판자촌 거주 불우이웃 지원 봉사활동에서 한 여자를 보게된다.
그 여자는 하반신을 쓸 수 없는 장애인이다.
하지만 그녀는 그러한 핸디캡을 충분히 상쇄할 수 있는 매력을 갖고 있다.
외출을 자주할 수 없어 할머니가 길에서 주워온 책을 읽으며 지식을 키웠고, 성적인 유머에도 아주 재치가 넘치고, 재미있다. 유머가 있는 가슴 큰 여자이다.
사토시는 그런 조재에게 호감을 느끼게 되었고, 불공평한 세상답게 이러한 어마어마한 매력을 가진 조재도 잘생긴 사토시에게 넘어가게 된다.
그리고 그 둘은 특별한 사랑을 나눈다. 사토시는 조재를 유모차에 태워 동네를 산책하고 유모차에 탄 여자와 키스를 하고, 하반신이 불구인 여자와 섹스를 한다.
그리고 둘은 어느 겨울, 바다를 보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
난 이장면에서 독일 영화 '나킹 온 헤븐스 도어'를 떠올리곤 한다.
시한부의 병을 선고받은 남자 두명이 죽기전에 한번도 보지못한 바다를 보기 위해 떠나는 여행과 상통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다시 영화 조제로 돌아와서, 그들이 사랑하여 시작한 여행이 이별로 끝나는 것은 참 모순적으로 서글퍼서 위의 영화를 떠올리게 된다.
둘은 행복한 여행을 한다. 바다에서 물고기 풍경을 보고, 호랑이를 동물원에 가서 보고,
별자리가 보이는 호텔에서 잠을 잔다.
조제와 호랑이와 물고기는 여행이다.
그리고 호랑이와 물고기는 조제다. 물고기 풍경은 역동적이지만 고요하고 조제는 사나운 호랑이 이기도하다. 그녀는 토카레프를 갖고 있다.
그리고 사토시는 여행이 끝난 후 정말이지 사회적으로 너무도 스탠다드한 여성을 만난다.
원래도 대학시절 호감을 갖고 있었던 미모의 여성이다.
표준은 그래서 독이다.
사회의 표준, 평군을 만드는 것은 평균이하를 만들게 되는 것이다.
평균이하와 이상이 나뉘게 되면 사회에는 위화감이 조성되고 사람들은 모두 평균이상이 되기 위해 노력하지만 결국 이하는 발생하게 된다.
나는 기준은 인정하지만 표준은 쉽사리 인정할 수 없다. 그것은 표준 부적합을 낙오한 것으로 받아들이게끔 하기 때문이라고 하는 것은 너무 큰 비약일까?
아무튼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사토시는 이 미모의, 평범한, 그리고 심심한 , 표준적인 여성을 만나기 위해 조제와 헤어지게 된다.
그리고 그 표준년을 만나러 가는 길, 다섯살배기 꼬마처럼 바닥에 주저 앉아 엉엉 울며 영화는 끝난다. 아 개 좃같네. 재떨이 엎었다. 오늘 두번 엎엉.

돈을 사랑해서 돈 많은 여자와 결혼을 할 수는 있지만, 평범을 사랑해서 정상인과 결혼하는 것은 참 우스운 일이다. 현실은 다르다고 말한다면, 조커가 되묻는다.
와이 소 시리어스?
그리고 버벌진트가 말한다.
그게 뭐야 대체 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어. 그렇게 숨만 쉬는 삶 왜살아.
우우 우리존재 화이팅.
내일 우리 날씨, 삶 개 추워도 씨발 좃나 홧팅이야.
매일 밤 열시 kbs의 김혜선 날나운서는 핫하니까.

2012.12.27 05:52:02
1. -_-
하아;;; 꾹 참고 읽으려다 가독성 떨어져서 스크롤 내리;;

'좃'이 본문에 20번 이상 나온듯;; '좃'이 풍년이구나;;
2012.12.27 07:47:22
2. -_-
난 이글 너무 좋은데....
2012.12.27 08:27:51
3. -_-
최근 화낙에서 읽은 것 중 최곤데? 게다가 취중인데 말야.
더럽게 춥고 서러운 겨울에 기분 존나 상쾌해졌어. 고마워 ㅋㅋㅋ
2012.12.27 08:28:04
4. -_-
(추천 수: 1 / 0)
나도 이 글 좋음. 노킹온헤븐스도어 보고 같이 본 형들이랑 무작정 바다에 간게 생각나네.

9월 말이라 밤에 도착하니 좀 쌀쌀했는데

대명항에서 회 한접시 먹고 속초 해수욕장 앞에 숙소 얻은 뒤 바닷가에서 노킹온헤븐스도어 기타 치면서 놀았는데...

같이 간 형 한명은

나이 서른 넘으면 돈을 쓰지 않으면 추억 만들기가 어려운데, 갑자기 모여서 이 영화를 보자고 하고 같이 떠나자고 말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하더라.

룸에서 여자끼고 노는건 몇번 해봤지만 그닥 재밌는지 모르겠고, 지나고 나니 저런게 추억으로 남더라.
2012.12.27 08:41:45
5. -_-
아씨바 졸라 개 조ㅈ 같은 글인데 재밌다. 글쓴 사고가 왔다갔다 하는데 가볍지 않아
2012.12.27 08:45:16
6. -_-
우에노 쥬리 못된 년 ㅜㅜ
2012.12.27 08:46:27
7. -_-
맛보롸카이 얼음송곳파운딩도스토옙스끼 ㅋㅋㅋ
2012.12.27 09:26:20
8. -_-
플; 이후로 이런 잘 안 읽히는 새로운 장르는 처음이야.
2012.12.27 10:27:53
9. -_-
재미 존나 없다;;;
2012.12.27 10:36:22
10. -_-
조제 가슴 작았던 거 갈은데.. 읭?
2012.12.27 11:17:16
11. -_-쓴
9//존나 미안하네
2012.12.27 11:41:58
12. -_-
좃;; 보고 뭐야이새끼;;;하다가 읽어보니 술먹고 쓴거라 그런지 웃기긴 해.
그리고 존나 써주고 싶어.
좆이라고 좆!!! 좆!!!! 좆좆좆좆좆좆좆좆!!!!!!!!!!!!!!!
씨발 좃;이 아니라고!!!!!!!!!!!!!!
2012.12.27 12:05:33
13. -_-
좆나 추워,
2012.12.27 12:38:30
14. -_-
새로워요 ㅋ
2012.12.27 12:47:43
15. -_-
나에게 이글은 졸라 볼글감인데?
완전 재밌게 읽었음 ㅋㅋㅋㅋㅋㅋ
2012.12.27 13:12:01
16. -_-
가장 현실적인 글이다
2012.12.27 13:22:29
17. -_-
이렇게 잘 읽히다니-_-
한호흡에 다읽었다 마치 내가 존나 투덜댄 느낌;;
2012.12.27 14:21:51
18. -_-
좃이나 좆이나 씨발이나 씨팔이나 씹팔이나 니기미나 니미나 어차피 욕이지 뭐
2012.12.27 14:26:49
19. -_-
재밌다 ㅋ
2012.12.27 14:50:47
20. -_-
이 글 읽고 '조제호랑이'를 다시 보려고 하다가
보고나면 백퍼센트의 확률로 마음 한구석이 퀭~할 것 같아서 때려치웠다.

저 위 4번처럼 놀고 싶지만
내 친구들은 떡과 술이 빠지면 노는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새끼들이기 때문에
노킹 온 헤븐스 도어는 혼자 쳐야지.

G-D-Am-G-D-C
2012.12.27 15:02:02
21. -_-
글 잘쓴다.
잼있고 즐겁고 박진감 넘치는 글
내 보기에는 천재 같다

정말 여기는 무낙 사이트구나
2012.12.27 16:13:48
22. -_-
근데 설레이는 데이트길이 아니라 조제한테 이별 통보하고나서 나오는 길 아녔음? 새여친은 길에서 기다린 거고. 난 그리 알았었다.
뭐 물론 그러고나서 데이트했겠지만.
2012.12.27 16:36:43
23. -_-
좃나 좋은데.. ㅋㅋ
2012.12.27 16:51:23
24. -_-
'노킹 온 헤븐스 도어' 마지막 장면보고 사내새끼가 좃나;게 혼자 쳐 울었던 기억이 나는군..;;
2012.12.27 17:16:43
25. -_-
17/ 이게 어떻게 한 호흡에 읽힌단 말입니까? -0-;

글이 재미 없다는 건 아니지만.. 한 호흡은 좀...
2012.12.27 19:53:25
26. -_-
뭐지 이건-?! -_-;;하고 보다가 끝까지 다

봐뻐렸네 ㅋㅋ

처음에 욕이 너무 난무해서 불쾌해질뻔

했으나 다 읽고나니 왠지 모르겠지만

유쾌한 글쓴을 상상하게 된다ㅋㅋ
2012.12.27 19:59:19
27. -_-
글쓴, 중학교 댕길 때 욕 겁~나 써대며

얘기하던 내 친구 같아.

걔도 말 하는 것만 봐도 거부감 느껴지는데

나름 개똥철학 있어서 언제나 내게

신선한 자극을 줬었지,,

글쓴. 혹시 중학교 대구에서 나왔어-???
2012.12.27 21:07:49
28. -_-
니 덕에 얼마전 '또' 본 조제 호랑이 물고기들이 생각나 버렸다.
나도 그 장면 참 좋아. 길바닥에서 엉엉 아이처럼.
그리고 네 덕분에 노킹온헤븐스도어를 또 받아버렸네.
엉엉 울고 싶어 아이처럼.
평범할 수 없어 버려진 조제의 심정.
그게 오늘 딱 내 기분일거야.
글 고맙네.
추운데 몸 조심해.
2012.12.27 22:44:03
29. -_-
2012.12.27 23:49:24
30. -_-
존나 좋다!
2012.12.28 01:54:46
31. -_-
오늘 저녁은 오랫만에 영화 한 편 봐야겠네.
2012.12.28 13:02:25
32. -_-글쓴
28// 절 아세요??
2012.12.28 17:44:05
33. -_-28
모르죠;
기분이 너무 센치하던 차에 글 보니까 반갑고; 치유되는 기분이라;;
그냥 친한 친구한테 말하듯이 해봤어요;;
미안합니다.
그나저나 오늘 조제 또 봤네요.
2012.12.29 08:41:23
34. -_-글쓴
네 고맙습니다. 행복하세요. 조제는 사토시가 없어도 잘 살거에요.
2012.12.29 12:08:11
35. ㅡ.ㅡ
와 무표정에서 본 걸작중의 하나인듯
한호흡에 주르르읽혔는데 두번봐도 글이좋네오ㅡ.
글이 아니라 친구가옆에서 말로 조잘대는
오디오지원
2012.12.31 02:46:27
36. -_-
조제가 정말 사토시가 없어도 잘 살까요? 그거 중요한건데.
2012.12.31 11:34:56
37. -_-
전동 휠체어로 상쾌하게 달라나가던 엔딩보면 잘 살것 같어

그리고 무엇보다


조제 이쁘잖아;

잘 살거야 아마-_-
2013.01.07 13:44:51
38. -_-
잘썼는데.. 글.. 좋아. 나름 반전도 있고.. 공감도 가고.
저번에 약수통 엉님이 올려준 조제.. 보고 나도 가슴 한켠이 텅빈 것 같았는데..
이 글보고 또 생각났다.. 자꾸 생각나면 곤란 T.T

암튼..조제 영화를 보고나면.. 김성호의 회상이라는 노래가 생각나는건 나뿐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147 [화낙] 부치지 못한 편지 9 알김; 1572   2015-11-23
146 [화낙] 록큰롤에게 존속살해당한 재즈 (1부, 2부 통합) 알김 1436   2014-11-03
145 [화낙] 저는 다음 생에도 어머님의 아들로 태어나고 싶습니다 1 알김; 1265   2014-11-03
144 [화낙] 한적한 오후의 마스터베이션 -_- 4364   2013-10-28
143 [화낙] 이직 블랙잭 - 생활복서 -_- 2674   2013-10-28
142 [화낙] 섹스를 안하고 싶을 때도 있는 거다. - 김논리 1 -_- 3746   2013-10-28
141 [화낙] 때가 됐다. - 김화가 -_- 2078   2013-10-28
140 [화낙] 외로움을 사드립니다 -_- 2313   2013-10-28
139 [화낙] 모를 일이다 -_- 1968   2013-10-28
138 [화낙] 나이를 먹었다 -_- 2025   2013-10-28
137 [화낙] 어서 와. 이런 사무실은 처음이지? - ROSEBUD -_- 2782   2013-10-28
136 [화낙] 일단은 나쁜 년으로 시작된 글 -_- 2484   2013-10-28
135 [화낙] 술 마시는 날 -_- 2230   2013-10-28
134 [화낙] 그냥 짧게 쓰는 내 이야기, 어디선가 고생하는 도예 후배한테 -_- 1830   2013-10-28
133 [화낙] 비행기가 지나간다 -_- 1794   2013-10-28
[화낙] 추워서 좃같지만 화이팅 -_- 1680   2013-10-28
131 [화낙] 흑인 페미니즘과 성재기 -_- 2812   2013-10-28
130 [화낙] 가장 추운 날 - 구린곰 -_- 1639   2013-10-28
129 [화낙] 내 할머니 - S -_- 2686   2012-09-16
128 [화낙] 그대가 봄 -_- 2598   2012-09-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