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만한 글들



역시 인생은 뭐든 겪어봐야 할 일이다.

어장관리를 당하는 후배에게 매번 이런 말을 했다.

왜 굳이 너는 거지 똥구녕에서 콩나물까지 빼먹을 년만 만나냐.

그 비용으로 차라리 안마;를 가. 똥꼬에 낀 콩나물까지 황홀하다 이 새끼야.

거기 가면 똥꼬를 응? 이렇게 저렇게 응? 혀로 응?




그랬다.

2년 전까지는.

아내가 고양이를 집에 데려온 것이 2년 전이다.

빠가;와 사족보행 생명체는 내 거주지 안에 들여놓을 수 없다, 라는 나의 강한 주장은

새벽 퇴근을 밥 먹듯이,까지는 아니고 면 먹듯이 하는 남편을 둔 아내가

춤바람이 아닌 반려동물로 그 공허함을 달래겠다는 논리에 무너졌다.

그래. 주말마다 양평 인근에서 동물같은 놈 만나 붕어찜; 먹으러 다니는 것보다는

동물을 키우는 것이 좋을 수도 있겠다.

그래도 고양이라니. 강아지도 아니고 고양이라니.

주인도 못 알아보고, 요물;이라는 얘기까지 있는 동물을 왜 굳이!




알아본다.

퇴근하면 쪼르르 달려나와 신발장 앞에서 초롱초롱한 눈으로 나를 반긴다.

그리고, 요물 맞다

사람을 들었다놨다 들었다놨다 한다.

귀여워 죽겠다.

나, 어린이와 동물을 사랑하던 마이클 잭슨이라도 된 것 같다.

애묘자격증이 있으면 1급 받을 것 같다.




녀석은 아내가 집에 데려오자마자 나를 졸졸 따라다녔다.

앉으면 무릎에, 누우면 가슴 위로 폴짝 뛰어올라 찰싹 붙는다.

조금 떨어뜨려 놓아도 어느새 다가와 서럽게 울어대며 달라 붙는다

돈복도 아니고, 여복도 아니고, 내가 묘복;이 있을지는 몰랐네 몰랐네 몰랐네

결국 2년 내내 녀석의 고정 잠자리는 내 가슴팍;이 되었다.




조금 유별난 녀석인 것 같기는 하다.

고양이들은 아주 기분이 좋을 때 '꾹꾹이'라는 것을 한다.

엄마 젖을 먹을 때 본능적으로 더 많이 먹기 위해 앞발로 꾹꾹 안마;하듯 눌러대는 행위.

기분이 몹시 좋고 편안할 때만 나오는 행위라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들 사이에서는 고양이에게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찬사라고들 하던데

이 녀석은 나에게 찰싹 달라붙어서 하루에 대여섯번씩 꾹꾹이를 한다.

헤픈 녀석. 이름을 걸레;라고 지을까. 아내가 화내겠지.




문제는 이 녀석이 집에 오면서부터 마른 기침과 재채기가 시작되었다는 것.

처음에는 코감기와 목감기가 참 오래도 간다 싶어서

혹시 지속적인 과로와 술담배로 인한 인체의 경고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

대학병원으로 가서 전신 스캔을 떴다.

괜히 헬리코박터균 제균하라는 뜬근없는 검진 결과만 나와서

비싼 돈 내고 쓴 약만 한달 내내 먹었네.

이 헬뭐시기 새끼들은 왜 월세도 안내고 내 위장에 막 들어와 사는건데.




고양이 알레르기.

고약하게도 콧물, 코막힘, 재채기, 마른 기침, 두드러기가 동시에 온다.

덕분에 알레르기 치료제 타리온 정을 항시 소유하고 다녀야 하는 약쟁이가 되었지만

지속효과가 썩 좋지 않다.

자다가 오장육부 리모델링 할 듯 격한 마른 기침을 하면서 깨는 고통은 상상 이상이라

참지 못해 찾아간 한의원에서

원장님은 이게 다 면역력 부족이라며 한약 한 첩과 함께

차가운 음료와 성행위 금지 명령을 내리셨다.

사회적 고자라니. 나이 마흔에 고자라니.

한약을 먹으니 한달 정도 기침이 가라 앉는 효과가 있다.

그리고, 약빨이 끝나면 다시 기침은 찾아 온다.

이거이거 폐병환자 코스프레가 따로 없다.

내가 무명작가라면 원고지 위에 각혈을 토해내며 이 땅의 예술이라도 논하겠는데

난 그냥 월급쟁이다. 월급만 논한다.




오늘 알레르기성 비염 치료 전문 한의원에서 3개월짜리 진료 쿠폰; 결제를 하고 돌아오며

어장관리를 당하는 후배가 떠올랐다.

이런 내 모습을 보면 그 자식은 뭐라고 할까.

보나마나 놀림의 도가니탕이 구수하게 우려나올 것이다.

차라리 키티 인형을 모아요. 그러면 감성적인 변태 취급이라도 받지.

아마 이러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에 돌아가서 고양이를 보고 있으면 이성은 바닥인데 감성은 파도를 친다.

이건 알레르기라는 이름의 고행이자 수양이다, 라는 원효대사님의 심정.

거 참, 내가 고양이빠가 되다니.

뭐든 겪어보지 않고는

정말 모를 일이다.




2013.10.21 17:07:27
1. -_-
고양이! 고양이!

고양이 사진 좀 올려주시면 안되나요? 하악하악
2013.10.21 17:13:51
2. -_-
슬프다 ㅜㅜ 고양이 알레르기로 고생하는 고양이빠라니 ㅜㅜ

그거 고양이 계속 곁에 두면 아무리 약 먹어도 점점 약빨 안받을걸요;;
2013.10.21 17:38:56
3. -_-
아아 볼글로....
2013.10.21 18:05:08
4. -_-
같은 애묘인으로서 반갑습니다.

저도 기침, 콧물, 눈가려움을 동반한 알레르기성 질환이 생겼는데,

이는 분명 고양이 때문이 아니라 제가 나이가 먹어서 (응답하라 94학번) 면역력이 약해졌기 때문이라 사료됩니다.

나중에 시간되면 고양이까페에서 정모라도;;;

저는 흰둥이 스코티쉬 폴드 (오드아이 귀머거리 년;) 한마리와 공사장에서 구조한 코숏 한 마리를 모시고 살고 있습니다.
수정
2013.10.21 18:13:29
5. -_-
걸레 ㅋㅋㅋㅋㅋㅋ
2013.10.21 18:18:45
6. -_-
글 정말 맛깔스러우십니다..! 저도 요즘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데 저희 고양이는 저에게 꾹꾹이 따위 .. 제가 더 노력해야겠네요.
2013.10.21 18:19:54
7. -_-
고양이 카페에서 무표정 정모 좋다.

30대 중반 징그러운 아저씨들 여럿이 고양이들보고 하악거리는 장면이라..
2013.10.21 18:20:13
8. -_-
아아 고양고양해!
2013.10.21 18:31:13
9. -_-
고양이 꾹꾹이 자세는 일종의 발정의 표시 아닌가요?
2013.10.21 18:37:15
10. -_-
저희집에도 띨빡한 아메숏한마리랑 졸라뚱뚱한 코숏치즈한마리 있습니다. 우리 언제한번 다같이만나 고양이 수다나 떨죠ㅋㅋ
그나저나 저는 원래 비염은 있었고 6개월전부터 토할듯이 기침하는데 고양이 알러지 인가ㅠㅠㅠㅠ
2013.10.21 23:14:36
11. -_-
반지하에 연봉 1800..

이라는 댓글이 없으니 뭔가 허전한 느낌이다;;
2013.10.21 23:17:07
12. -_-
11/+오크녀 ㅋ
2013.10.21 23:55:17
13. -_-
아우 글이 참 술술 읽히네요...느낌좋다~ 짝짝짝!
2013.10.22 01:33:36
14. -_-
혹시 코숏인가요.? 왜 우리 고양이는 평생 꾹꾹이를 안 해줄까요ㅠ.ㅠ 저도 천식약을 복용중입니다만 그건 다 제가 꼴초이기 때문이죠 ㅋㅋ
2013.10.22 01:49:21
15. -_-
볼글 요청 & 냥이 인증 요청함다
2013.10.22 02:22:43
16. -_-
옥탑방 살던 시절 고양이 발정나서 우는 소리가 너무 싫어서 죽여버리려고 10만원대 새총까지 살 정도로 고양이를 싫어했던 내가. (차마 생명을 해할수가 없어서 고대로 봉인되었...)
고양이 좋아하는 여친님 손에 이끌려 고양이 춤이라는 영화를 보고는 뭔가 애잔한 마음이 들어 마트에 가면 고양이 간식 같은겨 몇개씩 사서 가방에 넣고 다니다 길냥이들 보이면 하나씩 주고 다닐 정도로 바뀐거 보면 참 야릇한 동물인 것 같다.
이 친구랑 결혼하면 나도 요물을 집에서 키워야 할텐데... 알러지가 없길 바랄 뿐.
2013.10.22 09:00:48
17. -_-
주로 알러지반응을 일으키는건 고양이의 침성분이라고하죠.
고양이는 온몸을 그루밍하고;
털이 많이 빠져서 흩날리니.... 알러지가 돋을수밖에;;
집먼지 진드기 알레르기가 있는 분들도
냥이가 일으키는 먼지때문에 알러지 돋을 수 있습니다.
전 지르택으로 버티다가;;
냥이와 이별하고 강아지와 함께하는데....
알러지가 심한분들은 요망한 강아지도 괜찮습니다;;;;;;;;
2013.10.22 09:28:07
18. -_-
무표정 아저씨들 중에 고양빠;들이 의외로 많구먼
2013.10.22 09:58:05
19. -_-
강아지도 알러지 있습니다.
제 아버지가 2년째 고생중이세요.
그래도 푸들인데 워낙 이쁜 놈이라....
2013.10.22 12:42:15
20. -_-
(추천 수: 1 / 0)
재밌네요.
버놉인거 같아~
2013.10.22 12:54:12
21. -_-
우리집 고양이들은 내가 지네들 화장실을 치우면 그걸 옆에서 가만히 쳐다보고 있다가 다 치우고 일어날 때 쯤 들어가서 New 똥을 출력한다.

똥셔틀 됨.
2013.10.22 13:59:34
22. -_-4
아이고, 우리 냥이들은 치우려고 모래 푸고 있는데 와서 싸 댑니다;;;

하루 한 번 치우는데 그래도 더 자주 치우라고 시위하는거 같음.
2013.10.22 14:05:37
23. -_-
22// 락스 탄 물을 뿌려 냄새를 억제하며 꾸역꾸역 한 삼일 버텨보셈.
2013.10.22 14:06:21
24. -_-
우리집 냥이는 빵을 먹습니다. 고양이가 빵을 먹다니.
2013.10.22 17:07:12
25. -_-
아 간만에 술술 읽히는 글이다.
춫현!
2013.10.22 22:34:57
26. -_-
재밌네요~ 친구 고양이 이름이 강아지였던가;; 문득 생각이나네요
2013.10.22 22:53:42
27. -_-
26/내 친구는 기르던 개 이름이 야옹이였음;; 고양이를 존나 기르고 싶은데 가족들이 고양이는 안되고 강아지는 된다 그래서;; 근데 나중엔 그 야옹이;;도 엄청 물고빨고...

글쓴을 보니 진중권이 생각나네 ㅋ
번호
제목
글쓴이
147 [화낙] 부치지 못한 편지 9 알김; 1572   2015-11-23
146 [화낙] 록큰롤에게 존속살해당한 재즈 (1부, 2부 통합) 알김 1436   2014-11-03
145 [화낙] 저는 다음 생에도 어머님의 아들로 태어나고 싶습니다 1 알김; 1264   2014-11-03
144 [화낙] 한적한 오후의 마스터베이션 -_- 4364   2013-10-28
143 [화낙] 이직 블랙잭 - 생활복서 -_- 2674   2013-10-28
142 [화낙] 섹스를 안하고 싶을 때도 있는 거다. - 김논리 1 -_- 3745   2013-10-28
141 [화낙] 때가 됐다. - 김화가 -_- 2077   2013-10-28
140 [화낙] 외로움을 사드립니다 -_- 2313   2013-10-28
[화낙] 모를 일이다 -_- 1968   2013-10-28
138 [화낙] 나이를 먹었다 -_- 2025   2013-10-28
137 [화낙] 어서 와. 이런 사무실은 처음이지? - ROSEBUD -_- 2781   2013-10-28
136 [화낙] 일단은 나쁜 년으로 시작된 글 -_- 2484   2013-10-28
135 [화낙] 술 마시는 날 -_- 2230   2013-10-28
134 [화낙] 그냥 짧게 쓰는 내 이야기, 어디선가 고생하는 도예 후배한테 -_- 1830   2013-10-28
133 [화낙] 비행기가 지나간다 -_- 1794   2013-10-28
132 [화낙] 추워서 좃같지만 화이팅 -_- 1679   2013-10-28
131 [화낙] 흑인 페미니즘과 성재기 -_- 2812   2013-10-28
130 [화낙] 가장 추운 날 - 구린곰 -_- 1639   2013-10-28
129 [화낙] 내 할머니 - S -_- 2685   2012-09-16
128 [화낙] 그대가 봄 -_- 2598   2012-09-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