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만한 글들


자...

모두가 섹스를 해왔다.


씹 떡 섹스 교미 정사 오입 동침 빠구리 fuck.

남녀노소 동서고금.

베란다에서 담배 연기를 뿜으며 가끔 생각해.

'흠.. 지금 이 시간에도 지구상에 분명 적어도 한 보지에 자지 하나는 들어가 있겠지..? 부럽다.'



하지만 가만 생각해보면 안하고 싶을 때도 있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현자타임 때.

방금 한게 현아라 해도 한 번 허억윽윽윽윽 하아..하아.... 했으면 바로 또 하고 싶어? 담배 피우고 싶지.

아무리 팜므파탈을 눕혀 놓아도 마찬가지라구.

한 번 욕정을 풀었으면 그게 다시 쌓일 때 까지는 하고 싶은 생각이 사라진다고.



하룻밤에 가장 많이 한 횟수가 다섯 번이야.

다섯번.

하..

간편한 자위도 다섯 번 하면 이건 거의 반 의무로 하는 거야. 의무자위.

하물며 섹스를 다섯 번 하고 푹 자고 나와서 바로 밥 먹어봤냐.

존나 맛있다;;; 꿀맛;;;

그래도 살이 빠져. 쪽쪽 빠지는 정도가 아니고. 쭈와악.쭈왁 빠져.

아무거나 다 먹어도 다이어트 필요 없다.

그래서 비만인 사람은 대체로 섹스 라이프도 형편없다는 것을 추리할 수 있지.



그 날 다섯번째는 좀 색다른 경험이었어.

꿀잠 자고 있는데-이 쯤 되면 뭘 해도 꿀- 뭔가 야리야리한 기분에 잠을 깼는데

내 존슨을 빨고 있더라고; '이건 하면 죽는다' 생각이 들어서 짐짓 그냥 자는 척; 하려는데

이 뇌 없는 피융신이 '음...?' 하면서 스르륵 서더라?;;

자연히 여성상위 체위가 됐지. 한참 하는 중 우연히 고개를 옆으로 돌렸다가 유리에 비친 나의 눈과 마주쳤어.

어땠는줄 아냐.

비었어.

눈이.

속이 텅 비었어.

안에 아무것도 없어;;

가만히 누워서 몸만 위아래로 들썩들썩 하고 있었어.

나는 그냥 따먹히고 있는 거였다.

그냥 대주고 있는 거였어.




그러니까 이게 뭐냐면 바로

<안하고 싶은 경우>

라는 거야.



과거의 왕을 보자, 왕.

한 나라를 통치하는 왕.

나는 어렸을 때 왕이 아주 부러웠어.

왜냐, 맘껏 하니까.

그것도 골라서 하는데, 고르는 레벨이 달라.

전국 팔도 이쁘다는 애들를 한 자리에 모아놓고 왕좌에 비스듬히 앉워;서 심드렁하게 손가락을 슥 뻗어.

미스코리아 본선 진출자들을 모아놓고 초이스를 하는 사치.

그런데 맨날 미스 진하고만 하면 물리니까 미스 조선하고도 하고 미스라진하고도 해.

야 씨발 좋겠다.

아청법도 없겠다 심지어 근친상간도 원하면 가능한데 게다가 하나만 고르지 않아도 돼.

근친상간하면 왠지 대의 흐름을 거슬러 단추를 어긋나게 끼운 와이셔츠가 생각나.

다른 단추가 들어가야 하는데 밑에 단추를 잘 못 끼운거야.

여럿을 고를 수도 있어. 둘을 왜 골라. 더 고를 수 있는데. 둘만 고르면 컨디션 안좋은 줄 알걸.

섹슈얼 판타지? 그게 뭐에요?

이야 씨발 좋겠다.

심지어는 딸딸이도 자기 손으로 안쳤을거야.

김태희를 지명하고는

"치거라."

했겠지.

하지만 과연,

왕이 이렇게 다양한 대상들과 "아무 제한이 없이" 넘치도록 섹스를 할 수 있었다 해서

마냥 좋기만 했을까?

좋기만 했겠지.

부럽다.

2013.10.15 15:10:37
1. -_-
ㅆㅂ 글 좋은데;
2013.10.15 15:10:47
2. -_-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정
2013.10.15 15:15:11
3. -_-
의식의 흐름대로 쓴 글 같은데 존나 재밌다 ㅋㅋㅋㅋㅋ
2013.10.15 15:19:49
4. -_-
그래 나도 하룻밤 네번째 하다가 졸았던 기억이...
2013.10.15 15:28:07
5. -_-
결혼 했어?;
2013.10.15 15:58:56
6. -_-
재밌다...ㅋㅋㅋ
2013.10.15 16:12:03
7. -_-
나도 하다가 심지어 여자가 여성상위로 하다가 잠들었던기억이....
2013.10.15 16:38:15
8. -_-
난 존나 야근 철야 후 피곤해서 키스하다 잠든 적 있음.

"자?"
"......?? (두리번) 아. 미안; 너도 알다시피 너무 피곤해서 나도 모르게 그만.. 니가 매력이 없어서 그런 건 아니야;"

헤어짐.
2013.10.15 17:15:36
9. -_-
나도 왕 부럽다. 왕 개색히들..
2013.10.15 17:29:08
10. -_-
2,3년전에는 밤새 다섯번도 했는데
술도 줄이고 담배도 줄였는데
이젠 한번 하면 졸림
2013.10.15 17:48:53
11. -_-
30대 초반까지는 삼겹살먹고 하룻밤 여섯번도 하고 그랬는데...

결혼을 하니 한번이상 할 일이 없네요. 음??;;
2013.10.15 17:50:41
12. -_-
아 ㅆㅂ 글이 존나 논리적;;이다.
반박할 수가 없다.
2013.10.15 17:54:56
13. -_-
나 술마시고 한번 했는데

좀 있으니까 또 오랄을 해주더라고...


오랄받다가 코를 골았나봐..... 아니라고 했지만... 코를 골았는데.............................


교훈: 술을 많이 마셨으면 섹스를 하지 말던가 아님 같이 마시고 한번 하고 자던가 그것도 아니면 그냥 껴안고 잠들어버려라
2013.10.15 18:00:16
14. -_-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밌다.
2013.10.15 18:21:44
15. -_-
나 7번하고
하루종일 자지가 아팠어 ㅠ
그렇게 내 평생 7번 두번해보고

그 뒤로 다섯번도 못넘김;;

이젠 두번도 힘듬...ㅠ
2013.10.15 18:41:43
16. -_-
15/ 난 순간 7번;;하고 했다는 소린줄
2013.10.15 18:53:36
17. -_-
예전에 적당히 자다깨다 하면서 (하고 껴안고 졸다가 또 하고 또 살짝 잠들었다가 또 깨서 또 하고 반복)
여섯번 했는데도 좀 쉬니까 더 하고싶긴 하더라.

근데 체력은 남았는데 정액이 바닥남. 열심히 하는데 분명 쾌감도 어느정도 있는데 사정이 안되던데.......
결국 하다 포기하고 쓰러져서 딥슬립. 당시 여친이 잠들기 전에 수고했어*-_-* 하면서 등을 어루만져줌.
2013.10.15 19:44:50
18. -_-
나도 7번 하고 자지가 아픈적 있었음;; 벌개져서;;; 껍데기 벗겨진줄 알았음 -_-

어릴때 딸딸이 첨 칠때 너무 쳐서 진짜 약간 벗겨진적 있거든 -_-;; 그때 기억 나더라
2013.10.15 21:58:49
19. -_-
후궁이던가 조여정(얘는 이름자체가 음란. 조여달라니...)나오는...
거기보면 조선시대 임금은 그닥 안좋아 보이던데...사방에서 가이드하고
체크당하고... 그렇게 할꺼면 나도 안해. (응?)
2013.10.15 23:04:10
20. -_-
예전에 4번하고 5번째 할 상황이 와서 뒤치기 하다가 잠든적이 있었...지 ...하...
나도 헤어짐
2013.10.15 23:44:09
21. -_-
제목만 보면...

자살할까봐 섹스라도 해줘야 겠다라는 생각에

섹스하던때가 생각나네...

안하고 싶은데도 안할 수 없는 그런 상황...


이런거 아는 사람 많이 없지 ? 여자 조심하고 섹스 조심하시길
2013.10.16 00:15:46
22. -_-
확실히 어린게 쌩쌩한가? 예전여자친구가 좀 어렸는데 밤에 잠을 안자ㅜㅜ... 한번치고서 내가 자면 나깰때까지 기다리고.. 아무래도 옆에 누군가 있으니 뒤척거리다 잠시깨서 눈이 마주치면... 바로 스타트.. 이렇게해서 하룻밤 최대 5번했는데 죽을뻔;;; 7번 무표정님들 대단하네요;;;;ㅋㅋ
2013.10.16 00:20:33
23. -_-
(추천 수: 1 / 0)
글 중간에
미스 조선이랑도 하고
미스라진이랑도 해

이거 아무도 못 봄??
아 시발 미스라진이랑 한다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빵 터졌네 ㅋㅋㅋㅋㅋㅋㅋ
2013.10.16 12:56:23
24. -_-
요즘엔 별로 안해서 잘 모르겠네.
근데 난 두번 이상 안하면 진짜 욕구가 안 풀리는 듯.

예전에 3~4번은 기본이었고 삘 꽂혔을 때가 7번이었지 아마.

멀리 떨어지기 전이라서 7번이었던거 같은데 한 몇일은 딸을 쳐도 뭔가 향기가 났어... 그 넣었을 때의 향기가...
2013.10.16 14:59:09
25. -_-
글빨좆타 ㅋㅋㅋㅋㅋ
2013.10.16 15:46:21
26. -_-
23//나도 미스라진에 빵 터짐 ㅋㅋㅋ
2013.10.16 18:09:21
27. -_-
한 때 성적 판타지가 오럴 받으면서 잠들고 오럴 받으면서 일어나는거였는데
2013.10.16 18:48:16
28. ㅜㅜ
음..내경우는 여자들이 두번이상은 피곤해서 못하던데ㅜㅜ한번하면 다들 골아떨어짐..그렇다고 내가만족잘시켜주는건지는 확신이없음.
2013.10.21 14:06:48
29. -_-
이번엔 이기지 못했구나....
2014.08.01 05:03:06
[1]   랄오  acc44a
7번 반사한적 있어 분명 7번이였었어
7번째는 정말 방사의 느낌이 왔었어
힘이 팍 하고 들어가면서 꿈틀꿈틀
그럼데... 난 분명 느끼고 있는데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어
바람만 뿌우뿌우

형들 나 7번한거 맞지? 그렇지?
액체가 나와야만 유효한거 아니지? 그치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147 [화낙] 부치지 못한 편지 9 알김; 1572   2015-11-23
146 [화낙] 록큰롤에게 존속살해당한 재즈 (1부, 2부 통합) 알김 1436   2014-11-03
145 [화낙] 저는 다음 생에도 어머님의 아들로 태어나고 싶습니다 1 알김; 1264   2014-11-03
144 [화낙] 한적한 오후의 마스터베이션 -_- 4364   2013-10-28
143 [화낙] 이직 블랙잭 - 생활복서 -_- 2674   2013-10-28
[화낙] 섹스를 안하고 싶을 때도 있는 거다. - 김논리 1 -_- 3746   2013-10-28
141 [화낙] 때가 됐다. - 김화가 -_- 2078   2013-10-28
140 [화낙] 외로움을 사드립니다 -_- 2313   2013-10-28
139 [화낙] 모를 일이다 -_- 1968   2013-10-28
138 [화낙] 나이를 먹었다 -_- 2025   2013-10-28
137 [화낙] 어서 와. 이런 사무실은 처음이지? - ROSEBUD -_- 2782   2013-10-28
136 [화낙] 일단은 나쁜 년으로 시작된 글 -_- 2484   2013-10-28
135 [화낙] 술 마시는 날 -_- 2230   2013-10-28
134 [화낙] 그냥 짧게 쓰는 내 이야기, 어디선가 고생하는 도예 후배한테 -_- 1830   2013-10-28
133 [화낙] 비행기가 지나간다 -_- 1794   2013-10-28
132 [화낙] 추워서 좃같지만 화이팅 -_- 1679   2013-10-28
131 [화낙] 흑인 페미니즘과 성재기 -_- 2812   2013-10-28
130 [화낙] 가장 추운 날 - 구린곰 -_- 1639   2013-10-28
129 [화낙] 내 할머니 - S -_- 2685   2012-09-16
128 [화낙] 그대가 봄 -_- 2598   2012-09-16
XE Login